PENTAX PC35AF Review

posted in: 135 BW Film, 135 Color Film, 사용기 | 0
아. 지난 출장동안 그 카메라를 왜 써본건지.

그 때 사용했던 경험은 기억 속에 깊은 잔상으로 남아 머리를 떠나지 않았다. PENTAX PC35AF-M의 사용감이 너무 좋았던 나머지, 결국은 Ebay에서 카메라를 찾아 헤매기 시작했다. 역시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카메라는 빌려쓴 카메라란걸 실감하면서…

 ‘아 이러면 안되는데…’

머리는 안된다는걸 알면서도, 마음은 벌써 이런저런 조건을 다 따져가며 결국 검색해야 할 모델을 정했다. 이전에 사용했던 모델은 생각보다 크기도 했고, 날짜를 사진에 찍어주는 기능이나 모터드라이브도 나한테 필요하지 않아서, 아무 부가기능이 없는 기종인 제일 초기형 PENTAX PC35AF를 구입하기로 마음 먹고 장터링을 시작했다. 마침 외관도 준수하고 가격도 아름다운 수준의 매물이 보여, 고민은 짧게 주문은 빠르게를 몸소 실천했다. 오랜 고민은 배송시간만 늦출 뿐이니까.

Ebay 답게 배송은 여유가 넘치게 왔고, 구입한 걸 깜박 할 만한 시간이 지나 나에게 왔다. Ebay 주문은 언제나 긴장의 연속이긴 한데, 그래도 이번 Ebay 주문은 성공적이었다. 주변 사람들이 갖고 있던 같은 카메라를 만져보았던 경험에 비춰보면 외관의 무광이 잘 살아있었고, 하판의 흠집은 세워놓아 본 적이 없다 싶은 수준이었으며, 렌즈는 맑고 아름다웠다. 전체적인 작동감 역시 매우 부드러워, 구입 후 몇롤 촬영하지 않은 카메라 같다는 최종 결론아닌 결론을 냈다. 다만 시간의 흐름은 무시할 수 없어 카메라 뒷판과 몸통 사이에 빛샘을 막기위한 스펀지는 삭아 았었고, 친한 동생의 도움으로 스펀지 교체를 무사히 마쳤다.

 

전면 커버를 열기전의 모습. 바디 전체의 디자인적 밸런스가 좋다. 전면 우측의 빨간 레버를 아래로 밀면 커버가 열리면서 촬영 준비는 끝. 셔터는 카메라 상판의 빨간 버튼이고, 셔터버튼 부분에 셀프타이머 레버가 같이 달려있다. PC35AF라는 글자 아래에는 어렴풋하게 +1.5Stop 노출보정 버튼이 보인다. 이외에 내장 파인더와 스트로보가 있다.

 

전면 커버를 연 뒤의 모습. 렌즈의 코팅색은 보라색과 짙은 호박색이 섞인 모습이다. 이 덕분인지 컬러에서의 발색이 좋고, 흑백 필름에서의 컨트라스트도 선명한 편. 이외에 렌즈 아랫쪽의 노출계 수광부가 보이인다. 열린 커버 아래로 살짝 보이는 빨간 버튼은 스트로보 전원이며, 화살표 방향으로 레버를 밀면 스트로보가 팝업 된다. 하판에는 이외에도 감도설정부, 필름 리와인드 버튼, 필름 되감기 크랭크 등이 자리해 있다.

 

전면 커버를 여는것을 빼면 카메라의 조작은 매우 직관적으로 이루어 진다. 카메라를 작동하기 위한 별도의 전원 버튼은 없으며, 카메라 전면 커버를 열면 바로 촬영이 가능하다. 전면 커버는 첫번째 사진 오른쪽에 달린 작고 빨간 레버를 카메라의 아래쪽으로 밀면 자동으로 열린다. (처음 이 카메라를 접한 사람은 전면커버를 잘 열지 못하는 경우가 꽤 있다.) 커버를 열 때 “챡-!”하고 열리는 소리는 PENTAX PC35AF의 매력이다. 대부분 똑딱이에게는 필수인 전원을 켜고 촬영 할 수 있도록 준비되는 시점까지의 대기시간이 PC35AF에는 필요없다는 것이 장점이라면 장점.

상판 부분에는 셔터와, 셀프타이머 레버, +1.5스탑 보정 버튼이 있어 역광 상황에서의 노출 보정도 가능하다. 자동으로 노출이 모두 결정되는 PC35AF에서 이 버튼은 배경이 밝은 순간에 유용하게 사용 할 수 있다. 그리고 렌즈는 펜탁스의 SMC코팅이 적용되었는지 확실하지 않지만 보라색과 짙은 호박색의 코팅색이다. 영롱한 코팅 덕분인지 컬러에서의 발색이 좋고, 흑백에서의 콘트라스트도 강한 편이다. 똑딱이 카메라의 렌즈 치고는 광학적 성능이 발군이어서, 만들어 내는 결과물은 부족함이 없다.

 

이제 결과물을 한 번 확인해 보자.

 

 

영선동. 부산. | Fujifilm C200 | 2019. 2.

 

 

 

영선동. 부산. | Fujifilm C200 | 2019. 2.

 

 

 

영선동. 부산. | Fujifilm C200 | 2019. 2.

 

 

 

영선동. 부산. | Fujifilm C200 | 2019. 2.

 

 

 

영선동. 부산. | Fujifilm C200 | 2019. 2.

 

 

 

영선동. 부산. | Fujifilm C200 | 2019. 2.

 

컬러 필름을 사용해 찍으면 펜탁스 렌즈 치고는 상당히 투명하고 산뜻한 느낌이 난다. 일반적인 교환식 렌즈에서 펜탁스 렌즈의 특징은 상당히 진득하고 묵직한 컬러인데, 위에 있는 컬러 사진들을 보면, PC35AF용 코팅은 특징이 다른지 결과물이 묵직함과는 거리가 있어 보인다.

 

 

 

금촌. 파주. | UFX400 | 2019. 1.

 

 

 

금촌. 파주. | UFX400 | 2019. 1.

 

 

 

창녕. 경상남도. | Kentmere400 | 2019. 2.

 

 

 

창녕. 경상남도. | Kentmere400 | 2019. 2.

 

 

 

창녕. 경상남도. | Kentmere400 | 2019. 2.

 

 

 

건천. 경주. | Kentmere400 | 2019. 2.

 

 

 

건천. 경주. | Kentmere400 | 2019. 2.

 

 

 

충무로. 서울. | Neopan Presto 400 | 2019. 7.

 

 

 

충무로. 서울. | Neopan Presto 400 | 2019. 7.

 

 

 

충무로. 서울. | Neopan Presto 400 | 2019. 7.

 

 

 

2호선. 서울. | DoubleX | 2019. 10.

 

 

 

2호선. 서울. | DoubleX | 2019. 10.

 

 

 

2호선. 서울. | DoubleX | 2019. 10.

 

 

 

금촌. 파주. | UFX400 | 2019. 12.

 

 

 

용산역. 서울. | UFX400 | 2019. 12.

 

 

 

금촌. 파주. | UFX400 | 2019. 12.

 

흑백의 경우 사용 초기의 현상 오버 결과물을 빼고는 대부분 사진의 컨트라스트가 강하다. 강한 컨트라스트 외에도 대부분의 환경에서 노출이 정확한 편으로, 스캔이나 보정이 편리한 장점이 있다. 단 배경이 밝거나 반사율이 높은 피사체를 찍는 경우에 언더노출로 촬영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때는 +1.5보정 버튼을 이용해 상황을 극복할 수 있다. 다만 빠른 속도로 촬영해야 하는 거리 스냅에서는 기능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으니, 촬영 당시의 상황을 기억해 두었다가 현상 등으로 문제를 극복하는 방법도 생각해 볼 만 하다.

35mm 똑딱이들의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는 요즘, PENTAX PC35AF의 가격은 사뭇 반가운 가격이다. 카메라의 갯수를 늘리는데에 별 거부감이 없는 사용자라면, 부담없는 가격에 그 어느 똑딱이 못지 않은 결과와 사용 편의성 그리고 극강의 단순함을 가진 이 카메라 한대쯤은 구입하는걸 추천한다. 초점과 노출까지 알아서 다 해결해 주니 결국은 피사체만 잘 찾아 셔터를 누르는 것만 하면 되는 최고의 똑딱이 아닌가.

평소 촬영을 하며 번거로운 조작 때문에 놓치는 장면이 많아 아쉽다거나, 아무 생각 없이 촬영에만 집중하고 싶다면 꼭 한번 PENTAX PC35AF를 사용해보기를 권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