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조선인 – 삼천리

posted in: Books | 0

얼마 전 읽었던 ‘자이니치의 정신사’와 통하는 부분이 있는 책이다. 자이니치의 정신사가 더 세세하게 그리고 학술적으로 쓰여진 책이라고 하면 ‘재일조선인’은 누구나 쉽게 접근할만한 책으로 씌여졌다.

일제 강점기 전부터 강점 후, 해방 이후부터 한국전쟁기, 한국전쟁 이후부터 현재에 이르기 까지의 재일조선인 혹은 재일 한국인에 대한 이야기를 알기 쉽게 풀어 썼다.

특히나 인상 깊었던 구절은 책 후반부에 읽었던 헤이트 스피치와 관련한 이야기였다. 내용을 적당히 요약하자면, 제대로 알지 못하고 있기에 잘못된 이야기를 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일단은 제대로 알아야 헤이트 스피치를 할 지 말 지를 스스로 결정할 수 있을 것이기에 누구라도 제대로 알 수 있게끔 책은 써야 했다는 이야기가 눈에 들어왔었다. 본문이었나, 역자 후기였나 정확하진 않지만.

그렇다. 누군가를 제대로 알 지 못하는 상황에선 어떤 말이라도 편하게 할 수 있겠지만, 알고 난 뒤 함부로 하기는 쉽지 않은것이다. 나 스스로도 타인을 함부로 이야기 하고 있는지 한 번 돌아 보았고, 헤이트 스피치 등으로 인해 안좋은 방향으로 갈까 우려되는 한일 관계도 좀 더 개선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