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ympus PEN-F / F. Zuiko Auto-S 1:1.8 f=38mm

posted in: 사용기 | 0

한동안 손이 근질근질 하던 참이었다. 그나마 유일하게 즐기던 취미인 사진도 바쁜 업무 때문에 시들시들 해져가던 무렵 받은 메세지 하나가 또 불을 질렀다.

정크라고 하는데 괜찮아 보이네요?

에라이…

읽지를 말았어야 하는데, 봤으니 별 수가 있나, “못먹어도 고!”를 외치며 입찰을 했고 결국 입찰을 한 사람은 나밖에 없었다. 마침 휴가 초에 지른 카메라는 휴가기간 안에 도착해 여유롭게 박스를 열 수 있었다.(고마워요 DHL)

 

 

떨리는 마음으로 뜯은 택배 박스 안에는 아름다운 자태의 PEN-F에 노출계와 퀵슈 어댑터가 모두 장착되어 있었다. 외관은 합격. 상판 군데군데 아주 약하게 일어나는 기포가 보이긴 하지만 구입한 가격에 비하면 우려할 만한 수준은 아니었고, 노출계의 동작은 확인할 수 없지만 외관은 깔끔했다. 퀵슈 어댑터는 새것과 같은 상태였는데, 상판에 직접 장착을 하는 구조다 보니, 직접적으로 닿는 부분이 상판에 영향을 주어 뷰파인더 옆에 상처가 나 있다. 그래도 세월에 비해 이정도라면 괜찮은 수준이었고, 최종 결과는, 기포를 제외한 나머지 부분은 큰 상처없이 아름답게 보존된 상태라고 할 수 있었다.

구입 당시 카메라 상태 설명은 ‘셔터 작동 안됨, 노출계 작동 안됨’이었다. 암만 해도 작동이 전혀 안될까 하는 마음으로 각 파츠를 바디에서 떼 낸 다음 살살 움직여 보았다. 셔터 장전 레버가 움직이기 시작했다. 조금 더 움직이니, 셔터가 장전이 되었다. 셔터를 눌러보니 셔터가 불완전 하지만 동작을 한다(!?). 다시 셔터 장전 레버릴 살살 만져보니 셔터 장전이 다시 된다(!?!). 다시 셔터를 눌러보니 1/500에서는 고속 셔터가 제대로 동작을 한다(!!!).

…어…음…어…..조금만 만지면 제대로 되겠는데?

부랴부랴 카메라를 챙겨 충무로로 향했다. 아무리 젓가락의 민족인 우리나라라지만, 필름카메라 유행이 들불처럼 일어나는 2021년의 서울에서 당일에 카메라 수리를 끝내고 카메라를 찾을 수는 없을거라고 찾아갔던 수리점이었다. 맡기고 나 해주신 대답은

“시간은… 있어보자…세시에 와요.”

“네!?”

요즘들어 보기힘든 속도로 카메라를 수리 받았고, 정상 동작을 할까 의심했던 카메라는 단단하지만 믿음직하게 동작하는 상태로 다시 태어나 돌아왔다. 요즘들어 믿고 맡길만한 카메라 수리점을 찾기가 어려운데, 이곳도 종종 거래하면서 사장님과 잘 알아두면 앞으로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

수리를 받고 내손으로 돌아온 카메라는 저속부터 고속까지 셔터 동작에는 무리가 없었고, 더블스트로크 리와인드 역시 정상적으로 잘 되었다. 가게 사장님의 말씀대로라고 하면, 새 카메라 상태에서 한번도 열어본 적 없이 그냥 장롱에만 있었던것 같은 상태라 속도 아주 깨끗하다고 하니 오래오래 쓸 수 있을 것 같다.

수리를 마치고 아직 테스트를 해 볼 시간이 여의치 않아 카메라 사진들만 일단 첨부하고, 작례가 좀 모아지는 대로 카메라 사용기를 적어봐야 겠다는 생각을 하며, 오늘의 글도 여기서 마무리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