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wind the Time – Fujifilm Reala를 추억하다.

2000년 즈음엔 필름이 그리 비싸지 않았다. 3000원정도에 구입할 수 있었던 리얼라는(다른 컬러필름들은 더 저렴했던 것 같기도 하다.) 얼마후 5000원이, 6000원이 된다는 흉흉한 소문이 돌다가 어느덧 단종이 되고 시장에서 자취를 감추었다. 크게 필름에 신경을 쓰지 않았던 나는 리얼라가 얼마나 좋았던 필름인지 … Continued

Zeiss Opton Sonnar 50mm f1.5

Carl Zeiss and Tokyo. Carl Zeiss 렌즈를 쓰면서 문득 떠오른 도시는 도쿄였다. 높게솟은 마천루와 그 사이사이에 자리잡은 근대 건물들, 그 사이를 지나다니는 사람들까지. 이번 여행을함께한 Carl Zeiss Biogon 21mm f4.5, Zeiss Opton Tessar T 50mm f3.5, Zeiss Opton Sonnar 50mm … Continued

Zeiss Opton T Tessar 50mm f3.5

Carl Zeiss and Tokyo. Carl Zeiss 렌즈를 쓰면서 문득 떠오른 도시는 도쿄였다. 높게솟은 마천루와 그 사이사이에 자리잡은 근대 건물들, 그 사이를 지나다니는 사람들까지. 이번 여행을함께한 Carl Zeiss Biogon 21mm f4.5, Zeiss Opton Tessar T 50mm f3.5, Zeiss Opton Sonnar 50mm … Continued

장소와 기억들

1년의 절반, 생활인과 여행자의 경계에서 지낸 시간도 벌써 이만큼이나 흘렀다. 그동안 부지런히 걷고 찍으며 쌓아온 추억들은 일기에 적힌 글과 필름에 맺힌 상으로 남았다. 혼자서만 갖고 있기엔 아쉬운 추억들을 나누고 싶어 간단한 글과 사진들로 정리하려 한다. 시간의 순서대로 정리하기에는 너무 번잡스러울까 … Continued

왜 필름 카메라를 쓸까?

posted in: 사진이야기 | 0

필름으로 사진를 찍다보면 많은 사람들이 물어온다. “왜 필름카메라로 사진을 찍어요? 요즘 필름 현상은 되요?” 물론 현상 됩니다. 인화도 되고요. 그런데 왜 쓰는지 물어보시면, 생각을 좀 해봐야 할 것 같다. 가만이 생각해 보면 컬러사진에서는 별 메리트가 없다. 필름의 색감이 좋다면 보정하면서 … Continued

PENTAX K 55mm F2 with PENTAX K-1

posted in: Digital, 사용기, 사진이야기 | 0

준망원의 부재로 적당한 렌즈를 찾는 도중 제습함에서 문득 발견한 55미리. 일전에 펜탁스 클럽에서 같이 활동하시던 회원분이 발삼이 피었다고 한번 편하게 써보라고 건네주셨던 렌즈다. PENTAX K-5 사용할 때 잠깐 써보기만 하고 사용한 적이 없었다. 이번 풀프레임에 써 볼 생각은 하지도 못하고 … Continu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