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소와 기억들 – 우리는 잘 모르는 곳들 (Unknown Hanoi)

posted in: 135 Color Film, Essay, 여행 | 0

2020년의 1월, 아마 하노이 출장 중 첫 주말이었던 것 같다. 하루 일정을 마무리 하고 숙소로 돌아가려고 했던 순간 무슨 마음이 동했는지, 버스를 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평소라면 택시를 바로 잡아 탔겠지만, 출장 연차가 쌓이다 보니(?) 버스도 한번은 타봐야 하지 않겠나 하는 … Continued

장소와 기억들 – Hanoi Zoo(하노이 동물원)

posted in: 135 Color Film, Essay, 여행 | 0

놀랍게도, 도심에 동물원이 있다면…? 하노이에는 놀랄것도 없이 도심에 동물원이 있다. 그곳의 이름이 바로 Hanoi Zoo. 하노이 동물원은 100년 전통의 그것이 생각나는 모습과는 다르게 1976년에 설립된 동물원이다. 몇 곳의 동물원 협회에 속한 이곳은 그 나름의 방식으로 관리되고 있는 도심의 놀이터 같은 … Continued

Niigata. Japan. 2018. 9.

posted in: Digital, 여행 | 0

2018년 9월. 또 일본이었다. 그 당시까지는 시간을 길게 내기 어려운 직장인들이 여행삼아 다녀 올 곳으로 일본만한 곳도 없었다. 비행기 왕복 두시간 내외, 적당한 구경거리 놀거리, 교통 인프라 등등. 그래서 2018년 여름여행도 부모님과 다녀 올 생각에 니가타 여행 준비를 끝냈다. 작년에 … Continued

Hokkaido. Japan. 2017. 5.

posted in: Digital, 여행 | 0

3년 전, 뻔질나게(?) 출장을 나가던 해에 다녀온, 2017년의 3박 4일 가족여행. 아버지 환갑을 핑계로 온천 여행을 겸한 일본 여행을 다녀왔다. 필름 카메라를 부지런히 쓰기 시작할 때였지만, 부모님과의 여행에 사진을 놓칠까 걱정이 되어 디지탈 풀프레임 바디를 믿고 디지탈 한대만 들고 여행을 … Continued

무녀도. 선유도.

posted in: 120 BW Film, 135 BW Film, Essay, 여행 | 0

예정에 없던 경유지였다. 목포로 향하던 도중, 도착해 사진을 찍기엔 시간이 어중간 할 것 같아 어딘가에 잠시 들러 사진을 찍고가자 하는 생각에 찾아들어간 것이 군산이었고, 군산은 몇번 가 본 경험이 있어 좀 더 들어가게 된 곳이 선유도였다. 본래 선유도는 배를 타야 … Continued

Gia Lam Station

posted in: 135 BW Film, Essay, 여행 | 0

열차가 들어온다. 바닥과 별 차이 없는 납작납작한 돌을 깔아 만든 플랫폼에 기차를 타기위해 사람들이 모여들고, 열차가 멈춰선다. 정차. 멈춘 열차의 출입문이 동시에 열리고, 각 객차에서 몸을 내민 차장들은 열차의 앞뒤를 살핀 뒤 출입문 옆에 객실 번호판을 붙이고 플랫폼으로 내려선다. 이어지는 … Continu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