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kon SP Reissue / W-Nikkor.C 1:1.8 f=3.5cm Review

posted in: 135 BW Film, 135 Color Film, 사용기 | 2

그 샵에는 들어가지 않았어야 한다. 절대로… 잘 알고 지내던 동생 덕분에 충무로의 한 샵의 사장님을 알게되어, 언제부터인가 가게를 지날때 인사를 드리고 안부를 여쭙게 되었다. 그 날도 평소랑 다르지 않게 인사를 드리고 가려는데, 사장님께서 새로 들어온 물건이 있는데 이거 이 가격에 … Continued

PENTAX PC35AF Review

posted in: 135 BW Film, 135 Color Film, 사용기 | 0

아. 지난 출장동안 그 카메라를 왜 써본건지. 그 때 사용했던 경험은 기억 속에 깊은 잔상으로 남아 머리를 떠나지 않았다. PENTAX PC35AF-M의 사용감이 너무 좋았던 나머지, 결국은 Ebay에서 카메라를 찾아 헤매기 시작했다. 역시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카메라는 빌려쓴 카메라란걸 실감하면서…  ‘아 … Continued

긴 오후의 미행 – 구본창

posted in: 사진이야기 | 0

2018년 가을이었던가, 대구에서였다. 대구사진비엔날레 전시의 하나로 구본창 작가의 과거 사진들을 다시 한번 짚어 보는 ‘시작을 돌아보다 1970-1990’ 전시가 열렸었다. 소개된 글의 초기작 사진 몇장들을 보고 매료되어 대구에 1박 2일 일정으로 사진을 보러 다녀왔고, 그 때 보았던 사진들은 정말 매력적이어서 머릿속에서 … Continued

무녀도. 선유도.

posted in: 120 BW Film, 135 BW Film, Essay, 여행 | 0

예정에 없던 경유지였다. 목포로 향하던 도중, 도착해 사진을 찍기엔 시간이 어중간 할 것 같아 어딘가에 잠시 들러 사진을 찍고가자 하는 생각에 찾아들어간 것이 군산이었고, 군산은 몇번 가 본 경험이 있어 좀 더 들어가게 된 곳이 선유도였다. 본래 선유도는 배를 타야 … Continued

Gia Lam Station

posted in: 135 BW Film, Essay, 여행 | 0

열차가 들어온다. 바닥과 별 차이 없는 납작납작한 돌을 깔아 만든 플랫폼에 기차를 타기위해 사람들이 모여들고, 열차가 멈춰선다. 정차. 멈춘 열차의 출입문이 동시에 열리고, 각 객차에서 몸을 내민 차장들은 열차의 앞뒤를 살핀 뒤 출입문 옆에 객실 번호판을 붙이고 플랫폼으로 내려선다. 이어지는 … Continu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