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눈

posted in: 135 BW Film, Essay | 0

유난히 더 조용한 아침이었다. 귀가 멍 한건가 싶었다. 전날 오랜만에 고등학교 친구들과 만나고 늦게 집에 들어온 탓에, 쉽게 잠이 깨지 않았다. 전날 마신 술 때문에 귀가 더 멍한건가 생각했다가 다시 선잠에 들 무렵, “눈온다.” 어머니의 이야기에 안경도 쓰지 않은 눈으로 … Continued

어느 오후.

posted in: 끄적 | 0

  달그락 달그락. 도란도란 들려오는 손님들의 대화 뒤로 그의 귀에만 더 잘 들리는 설거지 소리가 들린다. 따로 있지만 한 공간안에 있다는 생각이, 하루동안의 일에 지쳐있는 그는 그 사람이 달그락 거리는 소리를 든는 것만으로도 큰 위로가 된다. 그저 같이 있는 것, … Continued

Ordinary Cut.

posted in: 135 Color Film | 0

                    지난 겨울의 Snow Land 사진전. 아름다운 겨울 사진들을 한데 모아 전시한, 당시의 계절과 잘 어울리는 전시회였다. 특히 펜티 사말레티는 1년여 전 같은 장소인 공근혜 갤러리에서 한번 전시를 한 뒤 다시 … Continued

W-Nikkor 1:4 f=2.5cm Review

posted in: 사용기 | 2

아름다움, 조작감, 결과물 까지 두루갖춘 렌즈 – Nikkor Topogon 거리 스냅용 카메라에서 무엇보다 사진가에게 필요한 것은 휴대성이다. 치렁치렁 장비나 가방을 달고 다니면서 촬영을 하기 보단 작은 카메라 하나와 여분의 필름만을 들고 사뿐히 나가는게 눈에도 덜 띄고 촬영 집중도도 높다. 그러기 … Continued